이래도 안 발라? 남자들의 핑계를 잠재워 줄 아이템

일명 선크림이라고 불리는

자외선 차단제, 

안 바르는 남자들 꽤 많지?

 

왜 안 바르는지 물어보면

 

귀찮아서..

트러블이 나서..

얼굴이 하얗게 떠서.. 

 

핑계도 참 많아..

 

근데,일교차가 심한 가을에는

햇빛이 강하게 내리쬐어 오히려

여름보다 피부를 더 상하게 한다는 사실

알고는 있니?

 

그만큼 방심하고 안 바르면 

더 늙는다는 소리야^^

 

자외선 차단제를 꼭 발라야만 하는 이유부터

너희들의 고민들을 해결해줄 착한 아이들까지 

싹 다 알려줄 테니 기대해!

 

먼저 자외선이란 무엇일까?

alt

자외선(UV, Ultraviolet)이란, 

태양광의 스펙트럼을 사진으로 찍었을 때  

가시광선보다 짧은 파장으로  

눈엔 보이지 않는 빛이야 

 

이 자외선은 사람의 피부를 태우거나  

살균작용을 하며 과도하게 노출될 경우  

피부암의 원인이 된다고 해! 

 

암이라니 아주 무시무시하지?  

 

자외선 지수는?

태양에 피부가 과다

노출될 때 예상되는 위험에 대한 예보로

'0'부터 '9'까지로 표시돼

 

일반 피부를 가진 사람이 30분 이상

자외선에 노출될 때 지수가 '7' 이상이 나오면

피부가 붉게 변하는 홍반 현상이 일어나!

 

그럼 여름에만 꼼꼼하게 발라야겠다고?

그런 생각은 안드로메다로 버려!

가을엔 더 건조해서 자외선 지수가 심해진다구~

 

잠깐 그럼 자외선 차단 지수는 뭘까?

자외선 차단 지수(SPF, Sun Protection Factor)는

말 그대로 자외선 B(UVB)의 차단 효과를 

표시하는 단위야

PA(Protection Grade of UVA)는 자외선 A(UVA)!  

 

자외선 차단제 겉면을 보면 

SPF 15, 30, 50, PA +++ 이렇게 막 쓰여있잖아 

 

예를 들어 자외선 양이 1일 때 

SPF15인 차단제를 바르면

피부에 닿는 자외선의 양이 

15분의 1로 줄어든다는 의미! 

 

따라서 SPF는 숫자가 높을수록 차단 기능이 강해져~ 

SPF 지수 1은 약 10~15분 정도이고 

피부를 외부로부터 자극을 예방하는 정도를 의미해 

따라서 차단 지수 20~30 정도의 제품은? 

약 3~4시간 정도의 차단 효과가 있는 거지 

 

그래서 자외선 차단제는 간격을 두고 

덧발라줘야 한다고 하는 거야

 

alt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으윽 내..내 눈! 자외선은 눈에도 안 좋다는 사실.

 

그렇다면 자외선 차단제를 

어떻게 발라야 잘 바르는 걸까? 

 

무조건 많이? 

그냥 자주 바르면 땡?

 

자외선 차단제는 적당한 유분감이 있는

제품을 고르는 게 좋아

어느 정도 유분감이 있어야 피부 탄력에 

도움이 되기 때문이야

트러블이 나는 피부라면 그나마

유분감이 적은 젤이나 에센스 타입

발라주면 굿굿!

 

자외선 차단제는 클렌징 후에도

성분이 남아있을 수 있으니

클렌징을 꼼꼼하게 해주는 것도 잊지마~

 

이제 알겠지?

자외선 차단제는 꼭꼭

발라야 한다는 거!!

 

이제부터 너희들의 

고민 별 맞춤 처방을 해줄게

몰라서 안 바르지 말고

잘 알고 잘 바르도록!

 

 

피부 노화의 가장 큰 원인이 되는 '자외선'!!

 

흐리거나 서늘한 날씨라고 차단제를 안 바르면? 

기미, 주근깨로 스트레스 받을 사람 

너야 너! 너야 너!!

얼마 안가서 피부 폭망, 노안 확정이라구~

 

그러니까 언제 어디서든 빛이 있는 공간에선

자외선 차단제를 바르는 습관, 

지금부터 들여, 알겠지?